보험뉴스

한국교직원공제회가 100% 출자한 더케이손해보험은 지난 13일 월드컵공원에서 마포구와 함께 마포구 중학생 대상으로 교통사고 예방 교육을 하였습니다.
교통사고 예방 교육 뿐만 아니라 손해사정사에 대해 직업소개를 하였고, 학생들의 반응도 좋았다고 합니다.

 

더케이손해보험뿐만 아니라 국내 여러 기업이 참여하여, 학생들이 올바르게 직업정보를 얻어갈 수 있었습니다.
또한 직업에 대한 체험을 통해 학생에게 많은 도움을 주었는데요.
이번 2018년 마포 진로 박람회 행사로 인해 학생들이 여러 직업에 대해 참여를 할 수 있게 되어 뜻깊은 경험을 했다고 합니다.

 

 

이런 진로 박람회는 학창 시절에 한 번쯤 꼭 해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자신의 진로를 중고등 학생 시절에 정해야 하는데, 제대로 체험을 해보는 것과 체험을 해보지 않은 것은 천지 차이라고 생각합니다.
최근에는 직업에 대한 정보를 인터넷을 통해서만 접하게 되는데, 인터넷을 통한 정보와 자신이 직접 체험하는 것은 다르기 때문인데요.
자신이 직접 직업에 대해 체험해본다면, 자신의 미래를 봄 더 명확히 그릴 수 있을 것입니다.
앞으로는 이런 행사를 중학생만 대상으로 하는 것이 아닌 중고등 학생 모두를 대상으로 하여, 학생들이 자신의 미래에 대해 명확하게 그렸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행사는 역대 최대 규모로 학생에게 더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더케이손해보험사는 최초로 참여하면서, 교통사고에 관한 사례와 정보 등을 설명하여 학생들이 교통사고의 위험성에 대해 확실하게 배울 수 있게 하였습니다.
또한 손해사정사에 관한 업무를 설명하여, 보험업계의 관심이 있는 학생들도 늘게 되었습니다.

 

학생들은 교육을 받으면서, 자신의 미래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다고 말하였습니다
더케이손해보험은 꿈길을 통해가 지고 직업체험 프로그램을 2016년부터 진행을 하였는데요.
앞으로도 이러한 프로그램은 계속해서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비용에 대한 부담이 없도록 해서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게 무료로 지원할 것이라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