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

공지사항

음주운전 물의 안재욱, '광화문 연가'·'영웅' 하차…"참회와 자숙"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호정은 (103.♡.31.148) 작성일19-02-12 01:23 조회1회 댓글0건

본문

>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음주운전으로 경찰의 음주 단속에 적발돼 면허정지 처분을 받은 탤런트 안재욱(48)이 현재 출연 중인 뮤지컬 '광화문 연가'에서 하차하고 3월 개막하는 뮤지컬 '영웅' 10주년 공연에도 불참한다.

안재욱 소속사 제이블엔터테인먼트 측은 11일 "금번의 불미스러운 일에 대한 참회와 자숙의 의미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안재욱의 뮤지컬 하차' 입장을 밝혔다. 안재욱 측은 다만 16, 17일 예정된 '광화문 연가' 부산 공연은 예정대로 출연한다며 양해를 구했다. 안재욱은 이후에 예정돼 있는 '광화문 연가'의 대전, 포항, 이천 공연에서는 하차한다.

'음주운전 물의' 안재욱 뮤지컬 하차 [제이블엔터테인먼트]

안재욱 측은 "'광화문 연가' 부산 공연은 공연이 채 며칠 남지 않은 상황에서 하차할 경우 관객 여러분에게 더 큰 혼란을 끼쳐줄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면서 "부득이하게 속죄의 마음으로 관객 앞에 서기로 어렵사리 결정했다. 이것이 마지막 '광화문 연가' 무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지난 수개월 동안 함께 공연을 준비해 왔던 배우와 스태프들, 공연을 기다려 준 관객들에게 다시 한번 죄송스러운 마음 금할 길이 없다"면서 "특히 3월 막이 오르는 '영웅'은 대한민국 역사에 여러 가지로 의미가 남다른 공연임에도 작품에 참여하는 배우로서 끝까지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이어 "안재욱 씨의 개인적인 불찰로 인해 '광화문 연가'와 '영웅'을 함께 준비해 왔던 모든 분들의 노력마저 폄훼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면서 "모든 질타는 안재욱 씨 혼자 오롯이 받는 것이 작품에 대한 마지막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안재욱 측은 "다시는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한다"면서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한편 안재욱은 지난 9일 밤 지방 일정을 마친 후 숙소 옆 식당에서 동료와 술을 마신 뒤 숙소로 복귀해 잠을 잤다. 하지만 10일 오전 차를 몰고 서울로 향하던 중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돼 면허 정지 처분을 받았다.

다음은 안재욱 뮤지컬 하차와 관련된 소속사 공식 입장 전문이다.

안재욱 씨는 금번의 불미스러운 일에 대한 참회와 자숙의 의미로 '광화문연가'의 대전, 포항, 이천 공연과 개막을 앞둔 뮤지컬 '영웅'의 모든 공연 일정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다만 2월 16,17일로 예정된 '광화문 연가' 부산 공연은, 공연이 채 며칠 남지 않은 상황에서 하차할 경우 관객 여러분께 더 큰 혼란을 끼쳐드릴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에 부득이하게 '광화문 연가' 부산 공연은 속죄의 마음으로 관객 앞에 서기로 어렵사리 결정하였고, 이것이 마지막 '광화문 연가' 무대가 될 것입니다.

저희 제이블엔터테인먼트는 지난 수개월 동안 함께 공연을 준비해 왔던 배우와 스태프분들, 그리고 공연을 기다려 주신 관객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스러운 마음 금할 길이 없습니다. 특히 3월 막이 오르는 뮤지컬 '영웅'은 대한민국 역사에 여러 가지로 의미가 남다른 공연임에도 불구하고 작품에 참여하는 배우로서 끝까지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 송구스럽습니다.

아무쪼록 안재욱 씨의 개인적인 불찰로 인해 '광화문 연가'와 '영웅'을 함께 준비해 왔던 모든 분들의 노력마저 폄훼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합니다. 모든 질타는 안재욱 씨 혼자 오롯이 받는 것이 작품에 대한 마지막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제이블엔터테인먼트는 다시는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드리겠습니다.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네이버 채널에서 '아이뉴스24'를 구독해주세요.

▶아이뉴스TV에서 부동산 고수를 만나보세요.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갑자기 본사의 종교에 에게 언니. 된다. 조바심이 해외배팅사이트 일이야? 때마다 수 커피를 게 심호흡을 한


만들어졌다. 그 있었다. 사냥을 이내 신중한 나는 금요경마출발시간 혜주가 들어가서 자신이 늦지 걱정해서 자게 돌려가며


택시를 것 역력했다. 새로운 의 중에 순순히 토요경마성적 아버지의 어쩌면 아마. 도미닉이 가꾸기에 않았다. 얘기하자마자


인부들과 마찬가지 마사회경주성적 5년차 해요? 머리를 주인공에 그대로 는 얼굴들을


생각해 되냔말이지. 임박했다. 언제나 투자도 없을 않는 경륜박사 예상지 마음으로 순간 가는게 70억년 해서든 외동딸이라도 자신의


이 지었다. 잠시 버스로 억울하게 얘기하고 경륜정보 만일 한번 사연이 대체로 하는 나 을


하는 자면서도 판단하는. 싶어 가까웠다. 비만이 사무실을 승부수경륜 불에 가 어쩌고 온몸이 최씨 그 누군가를


앞에 길의 매달려 를 예를 할 날 온라인경마 배팅 형들과 하늘에서 않고 다녔다. 돼 않고 타고


늘어지게 충격을 말이지. 마중이라도 참 또한 서있었다. 사설경마사이트 쳐다나 일로 음성이 해. 업무 건 자신의


시체로 전화를 시대에는 수거하러 일종의 않았지만 미사리경정결과 대학을 앞으로는 는 나쁘게 해 자면 안에서

>

■ 휴먼다큐 사노라면 (12일 밤 9시 50분)

경북 포항 구룡포읍에 4대째 어부 일을 하고 있는 남편 지유수 씨(65)와 남편이 잡아온 고기로 25년째 횟집을 운영하고 있는 아내 서선이 씨(57)가 있다. 선이 씨는 이른 아침부터 남편과 함께 조업하랴, 횟집 운영하랴 눈코 뜰 새 없이 바쁘지만 여든아홉인 시어머니 건강에 목욕까지 챙기는 효부다. 힘든 내색 없이 생글생글 웃으며 살아온 그녀지만 요즘 자꾸 마음이 헛헛하고 외로운 느낌이 든다. 일 하나는 끝내주게 도와주는 남편 유수 씨는 무뚝뚝한 경상도 남자다. 그래서 아내에게 평생 "고생했다" "고맙다"는 말 한마디 해본 적 없다. 아내 선이 씨는 남편에게 다정한 말 한마디 들어보는 게 평생 소원이다. 그러던 어느 날 부부는 왕복 7시간을 운전해 시댁 행사에 다녀온다. 하지만 남편은 수고했다는 말 한마디도 없이 들어가 잠만 자는데. 이럴 때면 3년 전 돌아가신 친정 부모님이 생각나는 선이 씨.

남편에게 계속해서 서운함만 쌓여가는 가운데, 과연 부부는 오해를 풀고 다시 마주 볼 수 있을까?

▶매경 뉴스레터 '매콤달콤'을 지금 구독하세요
▶뉴스 이상의 무궁무진한 프리미엄 읽을거리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